지식아카이브

지식 전달자, 엠아이디 출판사의 컨텐츠 아카이브
ARTICLES: 409
  • 관계의 비결
    관계의 비결 #9. 내 약점을 보완하는 관계를 찾아라
    “그는 훔멜이 피아노를 다루듯 세상을 능숙하게 다룬다. 그리스인들이라면 이런 유형의 창조물은 반신(半神)의 계열에 올려놓았을 것이다.”   괴테   독일의 대문호 괴테가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송하고 있는 인물은 나폴레옹이다. 1797년 나폴레옹은 이탈리아 주둔군 총사령관의 임무를 훌륭하게 수행하고 파리로 개선한 후 프랑스의 국민영웅으로 떠오른다. 그런데 파리로 돌아온 후 나폴레옹이 가장 먼저 한 일은 학사원 회원에 …2017.11.15
  • 관계의 비결
    관계의 비결 #8. 이로움보다는 옳고 그름을 먼저 따져라
    “세력을 위해 교제하는 사람은 세력이 기울면 관계를 끊고, 이익을 위해 교제하는 사람은 이익이 없으면 흩어진다. 以勢交者勢傾卽絶(이세교자세경즉절) 以交利者利窮卽散(이교리자이궁즉산)”   왕통, <문중자>   <사기>에서 사마천이 세력과 이익을 기초로 한 인간관계의 대표적인 사례로 꼽고 있는 것이 장이와 진여의 관계이다. 앞서 본것처럼 한신의 책사 괴통이 천하삼분지계로 한신을 설득할 때 예로 들었던 바로 그 …2017.11.15
  • 관계의 비결
    관계의 비결 #7. 때란 얻기는 어려워도 잃기는 쉽다
    "때를 놓치지 말라, 이 말은 인간에게 주어진 영원한 교훈이다."   데일 카네기   한신의 운명은 더욱 더 극적이다. 한신은 누가 뭐래도 한의 개국공신 가운데 최고의 반열에 올릴 수 있는 인물이다. 소하와 장량이 그와 필적할 만 했지만 세력과 능력, 전투에서 그가 세운 공 등을 두루 감안할 때 한신을 능가할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장부로서 뜻을 펴기 위해 동네 깡패의 가랑이 사이를 기면서도 모욕을 참을 줄 아는 성품이나 배수진…2017.11.15
  • 관계의 비결
    관계의 비결 #6. 썩은 새끼줄로는 호랑이를 잡을 수 없다
    "자존심이라는 것은 우리 자신의 생각과 관련이 많지만, 허영심이라는 것은 남이 나를 이렇게 생각해주었으면 하는 것과 관련이 있다."   제인 오스틴, <오만과 편견>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자기비하의 감정보다는 과신의 오류에 빠지는 경향이 더 높다. 자신의 운전 능력에 대한 물음에서 평균보다 운전을 못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의 비율은 열에 한, 둘 정도에 지나지 않는다. 이러한 과신 효과는 인간관계에서도 종종 나타난다. '…2017.11.15
  • 관계의 비결
    관계의 비결 #5. 과거의 눈으로 현재를 보지 마라
    "살아남는 것은 가장 강한 종이나 가장 똑똑한 종이 아니라 변화에 가장 잘 적응하는 종이다."   찰스 다윈   세상에서 변하지 않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 관계도 마찬가지다. 변하지 않는 관계란 없다. 관계의 이러한 속성을 모르면 다치기 쉽다. '무슨 일이 있어도 너만은 변하지 않을 줄 알았는데. ' 관계가 틀어진 후 이런 말로 상대를 원망해봐야 소용없다. 변하는 상대에게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라 변화를 예측하지 못했던, 그래서 …2017.11.15
  • 관계의 비결
    관계의 비결 #4. 하나를 버리고 둘을 얻다
    "현명해지는 기술은 무엇을 무시할지 무엇을 버릴지 아는 기술이다."   윌리엄 제임스   좋은 인간관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내 것을 먼저 버려야 한다. 더하려 하면 잃고 버리려 하면 얻는 것이 관계의 오묘한 속성이다. 유방의 핵심 참모였던 소하의 행적이 이러한 관계의 비밀을 잘 보여준다. 소하는 유방과 같은 동네에서 자랐으며 유방이 건들거리면서 골목을 누비고 다닐 때 패현의 하급 관리로 재직하고 있었다. 유방이 패현 지…2017.11.15
  • 관계의 비결
    관계의 비결 #3. 오르지 못할 나무는 쳐다보지도 마라
    "우리 모두가 주인 노릇을 할 수는 없다."   셰익스피어, <오셀로>   유방의 참모 가운데 군사로 천하를 호령했던 인물이 한신이었다면 책략으로 천하를 호령한 인물은 장량이었다. 춘추전국시대를 통틀어 장량만큼 지략이 뛰어난 인물은 없었다. 장량의 자는 자방이다. 탁월한 식견과 안목을 가진 참모를 일컬어 장자방이라고 부르는 것은 장량에게서 유래되었다. 역사적 인물 가운데 이름이나 호가 후일 명사화된 사례는 장량, 제갈…2017.11.15
처음  1  2  3  4  5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