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이야기

엠아이디출판사의 책과 책에 대한 여러 이야기들을 소개합니다.

과학이라는 헛소리욕심이 만들어낸 괴물, 유사과학

과학의 탈을 쓴 미신, 속설, 허위, 사기!
우리는 유사과학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까?
저자 : 박재용300 page / SIZE: 135*205 / ₩ 15,000
ISBN13: 9791187601609

책 소개

이 책은 흔히 ‘유사과학’이라고 불리는 수많은 과학적 근거가 없는 주장을 다루며, 이런 주장을 다시 한번 합리적으로 의심해보는 계기를 제공한다. 저자는 과학인 듯하지만 과학은 아닌, 과학적으로 주장하는 척하지만 사실은 ‘사기’ 혹은 그에 가까운 허풍에 불과한 이런 주장을 ‘합리적 회의주의’로 극복하자고 주장한다.
우리의 삶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끼치는 유사과학적 사실은 수도 없이 많다. 나도 모르게 받아들이기 쉬운 ‘지식’이 너무나 많기 때문이다. 건강식품의 허위 광고나 근거가 없는 공포 마케팅과 같이 반복적으로 노출되어 받아들이는 경우도 있고, 주변의 지인을 비롯한 수많은 사람들이 진실로 받아들이고 있기에 함께 받아들이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이러한 지식은 전문가가 옳다고 말하는 경우 이를 일일이 의심하기보다 전문가의 말을 받아들이는 것이 소위 ‘가성비’가 좋은 선택이기 때문에 받아들여지는 일이 많다.
그러나 저자는 우리가 ‘합리적으로’ 의심하는 일이 중요하다고 주장한다. 전문가의 말이라고 항상 옳은 것도 아니고, 유사과학을 퍼뜨리는 그 ‘박사’가 내가 알고자 하는 분야의 전문가인 경우란 거의 없기 때문이다. 실제로 유사과학은 개인과 사회에 많은 악영향을 끼친다. 유사과학을 주장하는 이들은 유사과학을 통해 금전적인 문제를 끼치는 것은 물론이고, 자신이 속한 집단을 대변하는 주장이 사회적인 영향력을 키우게 만들며, 자신의 주장에 대한 믿음을 강화시키기도 한다. 따라서 그 배경에 있는 욕심을 파악하고 이를 깨우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천연 제품, 혈액형, 점성술, 황금비, 지진운...
과학이라고 주장하는 헛소리에 확실한 팩트체크!

우리가 쉽게 받아들이거나 옳다고 생각하는 것 중에는 그럴싸한 ‘헛소리’가 많다. 천일염과 정제염을 비롯해 천연 비타민과 합성 비타민 등으로 이어지는 ‘천연 제품’의 우월성이나, 신기하게 들어맞는 점괘 등의 미래 예측, 그리고 흥미롭고 그럴싸하게 들리는 황금비나 지진운과 같은 이야기까지. 우리의 일상 곳곳에는 이런 가짜 지식이 도사리고 있다.
『과학이라는 헛소리』는 이렇게 다양한 미신이나 속설, 과장 등으로 나타나는 유사과학을 하나하나 살펴보며 그것이 왜 과학적으로 타당하지 않은지를 이야기하고, 이런 유사과학이 어떻게 ‘고의적으로’ 탄생하고, 어떤 과정을 거쳐서 탄생하는지를 설명한다. 그런 과정을 통해 독자는 세 가지 중요한 삶의 태도를 터득하게 된다. 하나, 어떠한 명제도 그냥 믿지 말 것. 둘, 모든 명제에 대해 회의적 시선을 거두지 말 것. 셋, 그 무엇도 언제나 반증 가능하다는 사실을 잊지 말 것. 수백 년의 전통을 거쳐 과학자들이 터득한 ‘과학을 대하는 자세’는 우리에게 이제 ‘인생을 대하는 자세’를 알리고 있는 것이다.

  • 머릿말: 누가 유사과학을 ‘고의로’ 만드는가?
  • 프롤로그: 조금만 관심을 기울이면
  • 어떻게 속지 않을 수 있을까
  • 1장 몸에 좋을지는 모르겠지만
  • 건강에 좋다는 말, 솔깃하시죠?
  • 자연이 준 건강식품, 효소
  • 콜라겐이 피부에 그렇게 좋다면서요?
  • 육각수와 수소수
  • 게르마늄 팔찌의 비밀
  • 2장 너의 공포, 나의 수익
  • 공포 마케팅
  • 글루텐 프리
  • 카세인나트륨은 무슨 죄
  • 전자파라는 유령
  • 사카린과 MSG
  • 공포 마케팅의 확장
  • 3장 과학인 듯 과학 아닌
  • 과학인 듯 과학 아닌 너
  • 파르테논 신전은 황금비가 아니다
  • 지진을 예견하는 구름은 없다
  • 산성체질은 없다
  • 바이오리듬 좀 타나요
  • 게임을 하면 뇌가 썩는다구요
  • 4장 위험한 비과학적 주장
  • 어, 이건 아니죠
  • 백신 반대 운동
  • 의료 괴담
  • 지구 온도가 올라가고 있다니까요
  • 5장 상식이라고 생각했지만
  • 천연물질 VS 화학합성물
  • 천연 비타민이 과연 좋을까
  • 정제는 나쁘다
  • 화학은 어쩌다 나쁜 것이 되었나
  • 물은 알고 있을까
  • 피라미드 파워
  • 6장 혐오, 과학의 탈을 쓰다
  • 정상과 비정상
  • 친일파와 사회진화론
  • 동성애가 극복 가능하다?
  • 인종은 없다
  • 두개골로 인간을 판단한다?
  • 잘난 놈만 골라내자
  • 단일민족이라는 허상
  • 핏줄이라는 거짓말
  • 7장 과학은 과학에게, 종교는 종교에게
  • 보지 않고 믿는 자가 복되도다
  • 창조는 과학이 아닙니다
  • 지적 설계론은 지적이지 않다
  • 노아의 홍수가 실제 사건?
  • 지구 평면설
  • 8장 알 수 없지만 알고 싶은
  • 타인과 나를 알고 싶은 욕망
  • 혈액형은 선택의 문제
  • 미래를 알고 싶은 작은 욕망
  • 당신은 어느 별 아래 있나요?
  • 에필로그: 유사과학과 과학에 대한 단상
  • 유사과학이 ‘의도적’으로 탄생하는 과정
  • 과학한다는 것은 어떤 것일까

독자서평

  1. "[과학이라는 헛소리]"saint565님2018-04-12
  2. "과학이라는 헛소리"jungsoosuh님2018-04-01
  3. "유사과학의 위험성"dprkrok님2018-04-01

뒷이야기들

저자소개

박재용
과학저술가이자 커뮤니케이터.
대학을 들어갈 땐 물리를 전공하고자 했으나 중간에 그만둔 후 여러 다른 길을 걷다가 다시 과학과 만났다. 과학과 과학을 만들어낸 역사, 그리고 사회에 대한 이야기에 주된 관심을 가지고 글을 쓰고, 강연을 하고 있다. EBS 다큐프라임 "생명, 40억 년의 비밀"시리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