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코너

여러분의 서평을 남겨 주세요.

우연에 가려진 세상 jungsoosuh2018/02/09 22:58213

최강신 교수의 상대성 이론에 대한 전작 <빛보다 느린 세상>이 생각보다 어려웠기에 무척 긴장하고 책을 읽기 시작했다. 그 책을 읽기 전에는 나름 상대성이론을 어느 정도는 이해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책에서 나오는 여러 사고 실험을 보면서 내 생각이 잘못되었음을 알게 되었는데, 상대성이론보다 더 이해하기 어려운 양자역학의 경우는 더욱 이해하기 어려울 것 같아 걱정되었던 것이다.

양자역학을 이야기하기 전 1부, 2부는 무척 쉽고 이해하기 쉬웠다. 파동에 대한 설명은 기존에 잘 모르고 있었던 것도 일깨워주는 친절하고도 상세하였다 (물리를 배우지 않은 중고등학생들이 읽기에도 그리 어려움을 느끼지 않을 만큼 쉽게 쓰여 있다.). 그런데 3부에서 양자역학에 대해 본격적인 이야기가 시작되면서 머리가 아파지기 시작하였다. 슈뢰딩거의 고양이나 편광에 대한 사고실험 자체는 비교적 상세하고 쉬웠는데, 슈뢰딩거 함수 또는 중첩을 나타나는 기호가 나오면서 이 부분에 대한 이해하기가 무척 어려웠다. 사실 이 책을 읽으면서 가장 아쉬운 점이 이 함수에 대한 것이다. 다른 것은 그렇게 차근차근 잘 설명해주었는데, 이 함수의 정의와 의미는 아무런 설명 없이 넘어갔는지 잘 모르겠다. 공과대학을 다니면서 나름 편미분방정식을 다룬 입장에서도 무척 어렵고 설명 부족하다는 것을 느꼈다. 이 때문일까? 책에서 이 함수 형태가 나오기만 하면 머릿속이 하얗게 되면서 정신이 없어졌다.

이 함수에 대한 내용만 아니면 다양한 실틈, 편광, 얽힘에 대한 사고 실험을 통해 양자역학에서 발생하는 중요한 개념은 이해했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이러한 개념이 왜 중요한 것에 대한 것과 향후 어떤 분야에 대해 사용될 수 있는 지에 대한 내용도 거의 없는 것이 아쉬웠다. (양자정보학 파트에서 살짝 언급이 되긴 하였는데,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수식이 튀어나오는 바람에 머리가 하얗게 되어 이해하기 어려웠다.) 물론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에서는 이런 현상이 전혀 나타나지 않는데, 우리가 사는 세상을 이루는 구성요소인 전자 (또는 광자)의 세계로 가면 이런 기존에 볼 수 없었던 현상이 나타나니 이해하기 힘든 것은 당연한 것일지도 모른다. 뭐 파인만도 세상에 양자역학을 제대로 이해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했고, 우리가 세상을 보는 방식이 전자나 광자가 운동하는 미시세계와 맞지 않으니 어쩔 수 없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러한 노력을 꾸준히 하다보면 미시세계를 보는 안목도 발전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

최근 이 책 이외에도 일반인들을 위한 양자역학에 대해 몇 권의 책이 나왔는데, 이 책과는 달리 수식이나 실험에 관한 내용보다는 역사적 이야기를 서술하는 방식으로 쓰여 있어 이 책보다는 쉬워 보이기는 하지만 양자역학 자체에 대해서는 학문적으로 덜 진지하다고 생각된다. 따라서 이 책과 다른 책을 함께 읽으면서 서로 보완되면서 양자역학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관련도서

우연에 가려진 세상
생각실험으로 이해하는 양자역학
『빛보다 느린 세상』 저자 최강신 교수의 신작! 양자역학을 처음 접하고 나서 충격을 받지 않은 사람은 아마도 양자역학을 이해하지 못해서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