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코너

여러분의 서평을 남겨 주세요.

[서평] 과학자의 철학노트 bw27332018/03/15 22:52124

철학. 너무나도 배우고팠던 학문이다. 그러나 그 어느 책을 보아도 어려운 느낌을 지울 수가 없고 몇 장 읽지 못하고 덮어버리기 일수였다. 그렇게 또 몇 해를 보내고 또다시 철학에 도전해보고싶었다. 그리고 '나'에게 낯익고 익숙한 과학이라는 학문. 그것을 연구하는 과학자가  철학. 너무나도 배우고팠던 학문이다. 그러나 그 어느책을 보아도 어려운 느낌을 지울 수가 없고 몇 장 읽지 못하고 덮어버리기 일수였다. 그렇게 또 몇 해를 보내고 또다시 철학에 도전해보고싶었다. 그리고 '나'에게 낯익고 익숙한 과학이라는 학문. 그것을 연구하는 과학자가 작성한 철학노트라는 제목에 이끌려 왠지 이해하기 쉽게 되어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들어 선택한 <과학자의 철학 노트>.

    저자는 곽영직. 책 제목에 걸맞게도 자연과학대학에서  물리학을 전공하고 외국에서 학위를 받은 과학자이다. 책의 주요내용은 고대 그리스의 밀레토스학파부터 시작한다. 그리고 고대 그리스의 철학, 그리고 아르케를 기반으로 설명이 이어지는데, 다른 철학 책을 읽는 것보다 설명법이 더 쉽게 서술되어있어서 이해하기가 매우 쉬웠다. 그렇게 고대 그리스를 넘어 중세, 근대의 이야기와 철학을 넘어 과학적 이야기들이 재미있게 서술되어있다. 과학이라는 학문 자체가 철학에 뿌리를 두고 나왔기 때문에 그 자체의 역사를 아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그런데 이렇게 과학적인 이야기와 철학을 함께 읽어내고 상상할 수 있는 책이라 더욱 재미있게 읽었던 듯싶다. 앞으로 <과학자의 철학노트>의 철학내용을 기초로 하여 이런저런 철학책들을 읽어나가며 살을 덧대어 풍성한 철학지식이 쌓여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 이 <과학자의 철학노트>는 철학지식을 쌓기전 베이스로써 읽어나가면 좋을 그런 책이다.

관련도서

과학자의 철학노트
철학이 난감한 이들에게
철학은 어렵다? 철학은 지루하다? 철학이 난감한 당신을 위한 철학 입문서 고전시대부터 시작해 현대에 이르기까지, 한눈에 살펴보는 서양철학사 2,500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