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코너

여러분의 서평을 남겨 주세요.

과학이라는 헛소리 jungsoosuh2018/04/01 23:40146

선풍기를 켜 놓고 자면 죽을 수 있다는 잘못 알려진 상식에서부터 어린이의 생명이나 건강에 치명적인 위협이 될 수 있는 백신반대 운동까지 유사과학의 분야에 대해 정리된 책이다. 그동안 읽기도 쉽고 재미있는 과학 책을 많이 내신 박재용 작가의 책이라 많은 기대를 하였는데, 생각보다는 각 주제에 대한 과학적 설명이 아주 자세하지는 않았고 비교적 간략하게 정리된 것 같다. 아마도 과학적 지식이 적거나 과학을 어려워하는 사람들도 읽을 수 있도록 쓰여진 책이기 때문이라 생각한다.

1장 <몸에 좋을지는 모르겠지만> 과 2장 <너의 공포, 나의 수익>은 주로 건강과 관련된 내용이 주를 이룬다. 여기서 설명된 유사 과학은 특별한 공부나 이론 없이도 조금만 생각하면 알 수 있는 내용이 많아 내 자신이 이정도로 과학적인 사고를 하지 못했다는 것이 부끄러울 정도였다. 음식물의 경우 소화과정을 통해 음식물이 몸에 흡수되는 과정을 잘 생각해 보면 이 책에서 언급되는 효소식품, 육각수, 게르마늄 제품 등의 허구에 대해 바로 알 수 있기 때문이다. MSG나 사카린에 대해서는 이 책에서 언급한 데로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언론을 통해 들은 바 있지만 완전히 받아들이지는 못하고 있는 것 같다. 이 부분을 비롯해서 전자파 등에 대한 내용은 과학적 설명이 거의 없이 저자의 주장이 나와 아쉬웠다. 아직 MSG이나 사카린과 건강과의 관계나 전자파가 몸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서는 논쟁이 완전히 끝나지 않은 분야라고 생각되기 때문이다.

4장 <위험한 비과학적 주장>은 좀 더 중요한 내용을 다루고 있다. 백신반대운동이나 지구 온난화에 대한 반대 의견 등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명백한 사실을 왜곡할 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의 생명이나 건강을 위협하기 때문에 강력히 대처하여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 이 부분은 명백한 사실을 자신의 이익이나 욕심을 위해 부정하는 것에 대항하는 내용이라 과학적인 설명보다는 이러한 부정을 하는 사람들의 잘못을 밝히는 방향으로 쓰여 있다. 개인적으로는 7장 <과학은 과학에게, 종교는 종교에게>에서 언급한 창조과학도 이와 비슷하게 자신의 이익을 위해 과학적 사실을 부정하는 내용이라 생각한다 (창조과학을 주장하는 종교 체계가 다른 사람들에 대한 배려나 사랑이 아니라 최종적으로는 자신의 이익을 원하는 것으로부터 출발하였기 때문에).

21세기가 시작된 지도 18년째이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직까지도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사고보다는 감정적이거나 직관적인 사고를 하는 듯하다. 그 속에서 자신들의 욕심을 위해 사람들을 속이고 명백한 사실을 부정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은 무척 불행한 일이다. 자신을 비롯하여 사회, 국가를 지키기 위해서라도 유사과학이 놓은 덫에 걸리지 않는 지혜는 앞으로도 계속 필요할 것 같다.

관련도서

과학이라는 헛소리
욕심이 만들어낸 괴물, 유사과학
과학의 탈을 쓴 미신, 속설, 허위, 사기! 우리는 유사과학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까?